메뉴 건너뛰기

재단법인 녹우당문화예술재단

고산 작품 및 자료

금쇄동집고

조회 수 76 추천 수 0 2021.08.11 23:12:29

금쇄동집고원본.jpg

 

보물 제482-1호

 

조선시대 문신·문인 윤선도(尹善道)가 자신이 지은 시조와 한시를 모아 엮은 가집.
 
단권. 국한문필사본. 12폭으로 접은 절첩본으로 크기는 가로 11㎝, 세로 28.6㎝이며, 표지는 남색(藍色)천으로 되어 있다.
 
『금쇄동집고』는 보물 제482호 “윤선도 종가 문적(尹善道宗家文籍)”의 부속문화재로 보물 제482-1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가첩에는 「증반금(贈伴琴)」·「추야조(秋夜操)」·「춘효음(春曉吟)」 등 시조 3수와 기타 한시(집고시)를 수록하고 있다. 시조의 경우 작품의 제작연대가 밝혀져 있어 중요한 자료적 의의를 가진다.
 
「증반금」에는 ‘白鷄 仲春(백계 중춘)’, 「추야조」에는 ‘白鷄(백계)’, 「춘효음」에는 ‘赤犬(적견)’이라 기록되어 있다. 이 기록을 통해 「증반금」이 을유년(乙酉年, 1645) 중춘(仲春)에, 「추야조」는 같은 해 가을에, 「춘효음」은 이듬해인 병술년(丙戌年, 1646) 봄에 지었음을 알 수 있다.
 
「증반금」은 거문고를, 「추야조」는 가을밤을, 「춘효음」은 봄을 맞는 감회를 노래한 것이어서 「증반금」만 중춘(仲春)이라는 계절을 표기했고, 나머지 둘은 지은 해만 기록한 것이다.
 
이 가첩이 윤선도의 친필본이란 점에서 그 동안 이들 작품이 모두 을유년(1645)에 지어졌다고 한 『고산유고(孤山遺稿)』 등의 기록이 잘못되었음을 알 수 있다.
 
『고산유고』에서 ‘山中續新曲二章(산중속신곡 2장) 古琴歌一章(고금가 1장)’이라고 한 세 편의 시조가 곧 「추야조」·「춘효음」(산중속신곡 2장)과 「증반금」(고금가 1장)이다.
 
‘집고(集古)’란 중국의 이름난 시인들의 시구를 모아서 일관된 주제 아래 작자의 정서와 의도 혹은 취향에 부합되게 가려 뽑아 새로이 한 편의 통일된 시로 재구성하는 것을 말한다. 윤선도의 한시 집고 중에서 「집고제선기인 集古題扇寄人」이라는 제목의 5수 가운데 1수를 들어보면 아래와 같다.
 
“해학(海鶴)이 한번 날아간 뒤로/가을 하늘에 밝은 달이 걸렸네/찬바람 때로 대나무를 흔드니/거닐며 찬 하늘을 노래하네(海鶴一爲別 秋空明月懸 霜風時動竹 散步詠凉天).”
 
여기서 기구(起句)는 유종원(柳宗元)의 시구에서 취한 것이다. 승구(承句)는 맹호연(孟浩然)의 시구에서, 전(轉)과 결구(結句)는 위응물(韋應物)의 시구에서 가려 뽑아 이들을 모두 합쳐 한 편의 새로운 시로 재구성한 것이다.
 
이러한 집고는 원래 중국 유명 시인의 시구에 정통하지 않고서는 저작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집고를 통해 작자의 시작(詩作) 수업의 상황과 그 정도를 이해할 수 있어서 자료의 측면에서 주목된다.
 
그리고 집고시에 모은 한 글자 한 구절이 모두 작자의 정서와 부합되는 것이므로, 이를 통하여 작자의 시적 정서의 지향점을 파악할 수도 있다.
 
고산의 집고시는 모두 7편인데, 여기에 선택된 중국 시인은 모두 52인에 이른다. 그 가운데 소식(蘇軾)의 시구가 12회, 두보(杜甫)가 11회, 이백(李白)과 위응물이 8회, 한유(韓愈)가 7회 인용되어 있어, 이들 다섯 사람이 가장 많이 인용된 것으로 나타난다.
 
집고에 선택된 시인은 모두 당·송(唐宋)시대의 인물이며 빈도는 당나라의 시인이 우세하다. 그 가운데 자연에 대한 섬세한 감각을 노래한 자연파 시인들인 맹호연·왕유(王維)·위응물·유종원·도잠(陶潛) 등의 시구가 두드러지게 선호되었다.
 
이러한 점에 비추어 볼 때, 이들의 시가 윤선도의 자연미에 대한 시적 형상화에 중요한 정서적 기반이 되었을 것이란 점을 가늠할 수 있다.
 
저작동기는 윤선도가 자신의 시우(詩友)였던 이명원(李明遠)에게 부치는 글인 집고의 부기(附記)를 통해 알 수 있다. 고산은 거기서 “말하고 싶은 회포를 무료히 옛 시구로 모아 보았다. 이는 진실로 이른바 난제를 버리고 고인의 시를 돌이켜 생각함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금쇄동집고』는 전라남도 해남의 윤선도 종가에 또 다른 고산의 가첩인 『산중신곡(山中新曲)』 등과 함께 소장되어 있다.
 
글 김학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

고산 윤선도 묘소 file

정조대왕이 "참의 윤선도는 호가 고산인데 세상에서 '오늘날의 무학'이라고 부른다. 감여의 학문에 대하여 본래 신안이 있었다."라고 극찬했던 고산공이 생전에 점지해놓은 자신의 묘소...

18

윤고산 문학산실, 금쇄동 원림 file

휘수정에서 바라본 두륜산 전경 금쇄동은 전남 해남군 현산면 구시리 산181번지 외 현산고성이 위치한 산정상부를 포함한 그 일대를 지칭한 곳으로 고산공 윤선도가 54세때인 인조 18년(1640)에...

17

산릉의(山陵議) - 고산(孤山)은 '오늘날의 무학(無學)' file

장조(사도세자)의 융릉 1789년(정조 13년) 10월 16일 정조대왕은 아버지 장조(사도세자)를 영우원에서 현륭원(현 융릉)으로 옮기면서 홍재전서(弘齋全書)에 "참의(參議) 윤선도(尹善道)는 호가 ...

16

충헌공가훈 - 기대아서 file

  • master
  • 2021-08-15
  • 조회 수 10699

충헌공가훈(忠憲公家訓) - 기대아서(寄大兒書) 고산공이 경자년(1660, 현종1) 74세때 유배지인 함경도 삼수에서 큰아들 인미에게 보낸 가훈 너의 금산(錦山) 삼제(三製) 중에서 내가 보기에는 ...

15

고산양자 예조입안문서 file

  • master
  • 2021-08-12
  • 조회 수 119

보물 제482-5호 『고산양자 예조입안문서』는 윤선도가 8세 때 해남윤씨의 대종을 잇기 위해 큰집으로 양자입한 사실을 8년 후인 1602년(선조 35)에 예조에서 입안해 준 문서로 오늘날 공증서와...

14

은사첩 file

  • master
  • 2021-08-12
  • 조회 수 82

보물 제482-4호 『은사첩』은 윤선도가 42세 때부터 46세 때까지 봉림대군[효종] 등으로부터 하사받은 물품 목록을 제책해 놓은 서첩이다. 책은 2권으로 되어 있으며, 인조와 봉림대군이 여러 ...

13

산중신곡 file

  • master
  • 2021-08-12
  • 조회 수 574

보물 제482-3호 1642년(인조 20)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가 지은 연시조. 『고산유고 孤山遺稿』 권6에 수록되어 있다. 윤선도가 전라남도 해남의 금쇄동(金鎖洞)에서 지은 시조로 모두 18수...

12

금쇄동기 file

  • master
  • 2021-08-12
  • 조회 수 153

보물 제482-2호 이 금쇄동기는 금쇄동(金鎖洞) 주변의 산천초목을 대상으로 심회를 서술한 작품으로 모두 3,834건으로 구성된 장편 수필이며, 전체적 구성은 4단락 25경으로 이루어 있다. 고산...

»

금쇄동집고 file

  • master
  • 2021-08-11
  • 조회 수 76

보물 제482-1호 조선시대 문신·문인 윤선도(尹善道)가 자신이 지은 시조와 한시를 모아 엮은 가집. 단권. 국한문필사본. 12폭으로 접은 절첩본으로 크기는 가로 11㎝, 세로 28.6㎝이며, ...

10

충헌공 시망 file

  • master
  • 2021-08-03
  • 조회 수 82

충헌공 시망(諡望) 시호(諡號)는 국가에 공이 있는 사람의 행적을 조사하여 사후에 하사하는 칭호로서 숙종(1675, 숙종5. 경신, 8월 2일)께서 고산공에게 이조판서(吏曺判書)를 추증하고, 충헌(...

위로